현재위치: > 게시판 > 힘닥터의 힐링메세지
힘닥터의 힐링메세지
간단한 건강관리 비법/ 정력의 모든것


제목 단단함에 대한 환상 0  
작성자 힘사모 작성일 2016-02-15 15:53:29 조회수 217
   

 

대부분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 어쩔 수 없이 겪에되는 몸의 변화가 있다. 남성들의 단단하기가 예전 같이 않다고 느끼게 되는 것도 그 중 하나일 것이다. 많은 남성들은 이러한 현상을 두고 정력이 부족해서 발기가 느슨해진 것은 아닐까 걱정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정력이 약해져 발기의 단단함이 저하 되었다고 섣불리 판단을 내리게 되면 자칫 조초함, 불안간을 발생시켜 중년을 넘긴 남성들은 스스로를 임포텐츠로 아주 쉽게 만들어 버릴 수 있게 된다.

 

남성의 사정은 다음과 같은 누출과 사출이라는 두 가지 현상이 합쳐져서 일어난다.

 

누출은 성적 흥분이 최고로 높아져 절정의 순간에 있을 때 요도 안쪽에서 정액이 형성되는 현상이며. 사출은 요도 안쪽에서 만들어진 정액을 페니스가 0.8초 간격으로 수축을 반복해서 요도 밖으로 내보내는 현상이다.

 

이런 요도의 경련과 수축에 있어 남성은 강한 쾌감을 느끼게 되는데 40세 경까지는 정액이 정자의 함유량이 많아 짙고, 수축횟수도 평균 7,8회가 많고 사출거리도 평균 30cm로 왕성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50대가 지나면 고환에서 만들어진 정자의 수가 현저히 줄어들게 되므로 정액이 엷고 묽어지며 사출 시 수축 횟수도 평균 3,4회로 줄어들고  사출 거리도 15cm로 반감된다. 게다가 누출과 사출 사이의 한 호흡의 틈이 없어져 시원스럽지 못하고 흥분이 떨어지는 사정이 되기 쉽다. 그래서 흔히 남성은 이 때가 정력이 감퇴된 것이라고 멋대로 생각하고 위축되어 더욱 조건을 나쁘게 만드는 경우가 매우 많다.

 

그러나 수축횟수나 사출거리에 집착하는 것은 국소적인 쾌감을 쫒는 단순한 성교에 지나지 않는다. 성상담전문의들에 의하면 성생활에 대한 개념을 바꾸어 성교가 아닌 성행위 전체를 즐기는 것으로 받아들인다면 수축횟수나 사출거리는 결코 문제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나타나는 아주 자연스런 현상일 뿐이 라고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스팸신고 스팸해제
 
이전글 상비약 안전하고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다음글 성기능 향상을 돕는 음식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상호 : 힘사모 | 대표자(성명):힘사모 | 주소:110123 SEOUL KOREA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293-862-69824] / 통신판매업 신고 신고준비중 | 전화 : 070-7883-8659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MICLE(sales@him1000.net)
Copyright by 힘사모. All Right Reserved. Contact sales@him1000.net for more information.